바로가기 메뉴

생명의 삶
생명의 삶 방영 매일 00:00 | 업데이트 매일 00:00

바로가기
18:16
여성민

공동체의 사명이 곧 나의 사명입니다 (신명기 3:12~22)

등록 2020.03.30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미디어선교 후원 →

생명의 삶

총 3010 편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오늘의 말씀

12 그때에 우리가 이 땅을 얻으매 아르논 골짜기 곁의 아로엘에서부터 길르앗 산지 절반과 그 성읍들을 내가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에게 주었고
13 길르앗의 남은 땅과 옥의 나라였던 아르곱 온 지방 곧 온 바산으로는 내가 므낫세 반 지파에게 주었노라 (바산을 옛적에는 르바임의 땅이라 부르더니
14 므낫세의 아들 야일이 그술 족속과 마아갓 족속의 경계까지의 아르곱 온 지방을 점령하고 자기의 이름으로 이 바산을 오늘날까지 하봇야일이라 불러 오느니라)
15 내가 마길에게 길르앗을 주었고
16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에게는 길르앗에서부터 아르논 골짜기까지 주었으되 그 골짜기의 중앙으로 지역을 정하였으니 곧 암몬 자손의 지역 얍복강까지며
17 또는 아라바와 요단과 그 지역이요 긴네렛에서 아라바 바다 곧 염해와 비스가 산기슭에 이르기까지의 동쪽 지역이니라
18 그때에 내가 너희에게 명령하여 이르기를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땅을 너희에게 주어 기업이 되게 하셨은즉 너희의 군인들은 무장하고 너희의 형제 이스라엘 자손의 선봉이 되어 건너가되
19 너희에게 가축이 많은 줄 내가 아노니 너희의 처자와 가축은 내가 너희에게 준 성읍에 머무르게 하라
20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주신 것같이 너희의 형제에게도 안식을 주시리니 그들도 요단 저쪽에서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그들에게 주시는 땅을 받아 기업을 삼기에 이르거든 너희는 각기 내가 준 기업으로 돌아갈 것이니라 하고
21 그때에 내가 여호수아에게 명령하여 이르기를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두 왕에게 행하신 모든 일을 네 눈으로 보았거니와 네가 가는 모든 나라에도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행하시리니
22 너희는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친히 너희를 위하여 싸우시리라 하였노라

 

 

오늘의 말씀요약

모세가 르우벤 자손과 갓 자손에게 길르앗 산지 절반과 그 성읍들을, 므낫세 반 지파에게 길르앗 남은 땅과 바산 지역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이스라엘 자손의 선봉이 되어 요단 저쪽으로 건너가 싸우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형제들이 약속의 땅을 얻어 안식할 때에야 자기 기업으로 돌아갈 것입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요단 동편 땅을 받은 지파들 (3:12~17)
최고의 선물이 기다리고 있는데 당장의 편리와 이익 때문에 그보다 못한 선택을 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합니다. 요단 동편의 길르앗 땅은 본래 하나님이 주겠다고 약속하신 땅이 아닙니다. 훗날 이곳도 ‘확장된 약속의 땅’ 범위에 포함되긴 하지만, 하나님이 주신 원래 약속의 땅은 요단 서편이었습니다. 요단 동편은 넓은 목초지를 이루고 있었기에 가축이 많은 르우벤과 갓, 그리고 므낫세 반 지파가 그 땅을 탐냈습니다(19절; 민 32:1). 그들은 다른 지파와 협상 끝에 요단 동편 길르앗 땅을 기업으로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 후 약속의 땅이 아닌 땅을 얻은 지파들의 미래는 순탄하지 않았고 끊임없이 이방 민족의 침략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성도는 하나님이 약속하신 가장 좋은 선물을 인내함으로 기다려야 합니다.
 
 - 르우벤과 갓, 므낫세 반 지파는 왜 요단 동편 땅을 요구했나요? 하나님이 예비하신 가장 좋은 선물을 받기 위해 공동체와 내가 인내할 것은 무엇인가요?

먼저 받은 자가 보일 모범 (3:18~22)
언약 백성은 공동체 전체의 사명을 이루기까지 합력해야 합니다. 비옥한 요단 동편 땅을 먼저 분배받은 르우벤과 갓, 그리고 므낫세 반 지파는 그 땅에 안주하고 싶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모세의 질책에 그들은 약속의 땅 정복 전쟁에서 위험한 선봉대 역할을 맡겠노라 자청했습니다(민 32장). 그리고 모든 정복 전쟁이 끝난 후에 요단 동편 자기 기업으로 돌아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전체 공동체를 위해 책임감 있는 태도를 보인 것입니다. 요단 동편 땅을 차지한 것은 정복 전쟁의 전초전에 불과합니다. 흩어진 마음과 이기적인 행동으로는 약속의 땅 전체를 유업으로 받을 수 없습니다. 성도는 항상 공동체 전체의 유익을 먼저 생각해야 합니다.

 - 요단 동편을 먼저 기업으로 받은 지파들은 공동체를 위해 어떻게 행동했나요? 언약 공동체 전체의 유익을 위해 나는 어떤 태도를 취해야 할까요?

 

 

오늘의 기도

제 눈에 보기 좋은 것을 욕심내며 하나님께 떼를 써서라도 얻어 내려 한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이미 받은 것들로 이타적인 결정을 하길 원합니다. 겸손과 성실로 지체들과 공동체를 섬기는 선봉에 설 때 참된 안식을 함께 누리는 은혜를 더하여 주소서.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추천 동영상

    공감 나눔 7242

    댓글 등록 폼
    0/400자
    시청자 문의